UAE로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돈 챙겼단 주장은 거짓”

UAE서 대국민 연설하는 가니 전 아프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자 국외로 도피했던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간 대통령이 도피 당시 현금을 챙겼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가니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카불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나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다”고 말했다.

약 9분 길이의 영상에서 가니 대통령은 흰색 셔츠와 검은색 조끼를 착용한 채 차분한 목소리로 준비한 원고를 읽었다. 그의 등 뒤에는 아프가니스탄 국기가 놓여 있었다.

가니는 “(지난 15일) 대통령궁에 있을 때 보안 요원으로부터 탈레반이 카불까지 진입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탈레반은 카불을 점령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그가 아프간을 떠날 때 20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현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주장이며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가니 대통령은 “아프간의 정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수 있도록 귀국을 논의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현재 카타르에서 진행 중인 정부 대표단과 탈레반의 협상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가니 대통령은 아프간 전역을 장악한 탈레반이 카불마저 포위하고 진입하려 하자 지난 15일 부인 및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당시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관계자는 “정부가 붕괴할 때 가니는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고 말했다.

이때 가니 전 대통령이 챙긴 현금이 2000억원에 달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모하마드 자히르 아그바르 주타지키스탄 아프간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가니가 도피할 당시 1억6900만 달러(약 1978억원)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가니 대통령은 아직 사임 의사를 밝힌 바 없지만 아프간 정부 이인자인 암룰라 살레 제1 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가니 대통령이 해외로 도피했다면서 자신이 합법적인 대통령 대행이라고 알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탈레반 “이슬람법 통치…女복장·교육, 율법학자가 결정”
“2000억 싣고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UAE에 머무는중”
아프간 여성과 딴판…대통령딸 뉴욕서 예술가 활동
“부르카 안입어 총살” 짓밟힌 탈레반 ‘여성존중’ 약속
목숨 건 탈출러시에 부모 잃고 홀로 우는 아프간 아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