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섬뜩한 카불…미용실 여성 사진에 검은 스프레이 칠

지난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시내 샤르에나우의 미용실 외부에 붙어있는 여성 사진. 검정색 스프레이 페인트로 심하게 훼손된 채 남아있다. AFP 연합뉴스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카불 시내 미용실에 붙어 있던 여성의 얼굴 사진이 검은색 스프레이로 훼손되는 일이 일어났다. 여성의 인권이 후퇴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한 탈레반 전사가 18일(현지시간) 카불 샤르에나우에서 스프레이 페인트로 훼손된 여성의 사진이 붙어있는 미용실 앞을 지나가고 있다. AFP 연합뉴스

AFP통신은 18일(현지시간) “여성 이미지로 장식된 카불의 한 미용실 외부가 스프레이로 훼손됐다”고 보도했다. 서양식 웨딩 드레스를 입고 티아라 등으로 치장한 여성의 사진에서 누군가 검은색 페인트로 얼굴 부분을 칠해 지워버린 것이다.

탈레반이 아프간을 통치하던 시기(1996~2001년) 여성은 일하거나 학교에 다닐 수 없었다. 또 동행하는 남자가 없으면 집을 떠날 수 없었으며, 외출할 땐 부르카 등으로 반드시 얼굴을 가려야 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시내 샤르에나우의 미용실 외부에 있는 여성 사진이 검정색 스프레이 페인트로 심하게 훼손됐다. AFP 연합뉴스

이번에 아프간을 다시 장악한 탈레반은 “여성 인권을 존중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프간 현지에선 여성 인권이 과거 시절로 되돌아갈 것이란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 여성의 전신을 모두 가리는 부르카 대신 얼굴과 목만 가리는 히잡 착용을 허용한다는 탈레반 대변인의 발표에도 부르카를 입지 않은 여성이 총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포는 더욱 확산하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시내 샤르에나우의 미용실 외부에 붙어있는 여성 사진. 검정색 스프레이 페인트로 심하게 훼손됐다. AFP 연합뉴스 AFP 연합뉴스

서방 각국 정부도 현지 여성 인권 등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서방 주요국 지도자들과 대화를 마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하원 연설에서 “(주요국 지도자들은) 어떤 국가도 카불의 새로운 정권을 섣부르게 인정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우리는 말보다는 테러, 범죄 및 마약에 대한 태도, 인도주의적 접근과 소녀들의 교육받을 권리에 대한 선택과 행동으로 탈레반 정권을 판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탈레반과 관련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를 다음 주에 열기로 합의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UAE로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 “돈 챙겼단 주장은 거짓”
탈레반 “이슬람법 통치…女복장·교육, 율법학자가 결정”
“2000억 싣고 도망간 아프간 대통령…UAE에 머무는중”
아프간 여성과 딴판…대통령딸 뉴욕서 예술가 활동
“부르카 안입어 총살” 짓밟힌 탈레반 ‘여성존중’ 약속
목숨 건 탈출러시에 부모 잃고 홀로 우는 아프간 아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