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대표 “24년 집대성한 마지막 리니지 개발”

19일 미디어 쇼케이스


엔씨소프트가 ‘마지막 리니지’를 만든다. ‘리니지W’란 게임명으로, ‘World’의 W를 땄다고 한다.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전략적 개발작이라고 엔씨측은 소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 24년간 쌓인 리니지의 모든 것을 집대성한 마지막 작품”이라고 밝혔다.

19일 엔씨소프트는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W’의 출시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김 대표는 “1998년 리니지를 처음 세상에 선보이고 24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대한민국 MMORPG의 역사를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다”면서 “게임을 출시하고 나면 매번 아쉬움이 남았다. 게임성에 대한 아쉬움도 있었지만 리니지 자체의 완성도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지부를 찍고 싶었다. 마지막 리니지를 개발한다는 심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리니지W는 마지막이라는 비장한 각오가 담긴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리니지W는 게임 내에서 다양한 국가의 게이머들이 만나 세력을 만들 수 있다. 배틀 커뮤니티를 세계로 확장해 리니지의 전투 감성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리니지를 흔히 사회의 축소판이라고 말한다. 리니지W는 ‘세상 사회의 축소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리니지가 가지고 있는 가치와 철학 역시 온전히 계승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과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은 리니지W의 주요 특징과 서비스 계획 등을 소개했다. 리니지W는 FULL 3D 그래픽과 쿼터뷰로 구현한 다크 판타지 세계관, 상상을 현실화한 다양한 비주얼 연출, 리니지의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한 타격감과 전투 시스템, 새 스토리 라인과 다양한 내러티브 장치, 개선한 혈맹 및 연합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엔씨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구현을 위해 리니지W를 ‘글로벌 원빌드(Global One Build)’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여러 국가 이용자들이 하나의 전장(서버)에 모여 협동과 경쟁을 벌인다. 여기에 AI(인공지능)이 활용된다. 다른 언어 사용자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게임 내에선 실시간으로 AI 번역을 진행한다. 또한 음성을 문자 채팅으로 자동 변환해주는 ‘보이스 투 텍스트(Voice to text)’ 기능도 게임 내 탑재된다. 엔씨는 R&D 센터 내에 대규모 AI 연구 기관을 운영 중이다.

리니지W는 크로스 플랫폼 서비스를 지원한다. PC에서는 엔씨의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인 ‘퍼플(PURPLE)’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콘솔 기기(플레이스테이션5, 닌텐도 스위치 등)를 통한 크로스 플레이도 준비 중이라고 한다.

엔씨는 사전예약을 이날 시작했다. 리니지W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사전 예약에 참여할 수 있다. 사전예약자는 게임 출시 후 인게임 보상을 얻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