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정 믿는 바보들” 정용진, 논란 일자 “바보 뺐음”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수를 비판하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19일 인스타그램에 ‘미군만 철수하고 평화협정은 휴지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협정은 역사적으로 지켜진 사례가 거의 없다. 협정을 철석같이 믿는 바보들이 아직 있다”고 썼다.

정 부회장이 공유한 기사는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탈환하면서 지난해 2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탈레반과 맺은 평화협정이 사실상 사문화됐다는 내용을 담았다.

해당 게시물을 두고 일각에선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논란이 커지자 정 부회장은 두 시간 만에 글을 수정하면서 ‘바보’라는 단어를 뺏다. 그는 기존 글을 “휴지가 안 된 평화협정은 없었다. 협정은 역사적으로 지켜진 사례가 거의 없다. 협정을 믿지 말자”라고 수정했다. 그러면서 “수정 요구로 글 수정했음”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과거에도 SNS을 통해 거침없는 말들을 쏟아냈다. 문 대통령이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며 쓴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문구를 연일 인스타그램에 올려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여권 지지자들은 정용진 부회장이 사실상 문 대통령을 조롱했다며 불매운동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에 정 부회장은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을 하지 말라고 한다,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 한다”며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 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