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이어 SC제일은행도 주담대 중단… 연쇄 대출절벽 현실화

SC제일은행, ‘퍼스트홈론’ 상품 판매 일부 중단
농협은행 전면 중단 발표 이어 두 번째
‘연쇄 절벽대출’ 현실화 우려↑


19일 NH농협은행이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한 데에 이어 SC제일은행도 주담대 상품 판매를 일부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우리은행, 농협중앙회도 대출 상품이 중단·축소됐다. 가계부채 증가율을 잡기 위한 당국의 압박이 시중은행의 ‘연쇄 대출절벽’을 불러오는 모양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SC제일은행은 지난 18일부터 부동산담보대출 상품 ‘퍼스트홈론’ 운영을 일부 중단했다. 기준금리 중 신 잔액기준 코픽스에 한해 운영이 중단됐으며, 나머지 상품은 아직 정상 운영 중이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18일부터는 상품 운영을 일부 중단했고 오는 30일부터는 퍼스트홈론의 영업점장 전결 우대금리를 0.2~0.3% 하향 조정할 예정”이라며 “부동산담보대출뿐만이 아닌 퍼스트전세보증론의 전결 우대금리도 소폭 하향된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분기별 전세대출 한도가 모두 소진됨에 따라 9월까지 신규 대출 취급을 중단한다. 기존 전세대출 신청 취소 분이 나오지 않는 이상 신규 대출은 이뤄지지 않는다. 농협은행에 이어 농협중앙회도 가계대출 관리를 위해 전국 농·축협에서 집단대출 신규 승인을 일시 중단한다. 정확한 대출 중단 기간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로써 가계대출 증가량을 억누르기 위해 대출 상품을 판매 중단·축소한 금융기관은 네 곳으로 늘었다. 앞서 농협은행은 24일부터 오는 11월30일까지 신규 주담대 시행을 전면 중단한다고 전날 밝혔다. 석 달여간 전세대출, 비대면 담보대출, 단체승인대출 등이 중단된다.

SC제일은행은 상품 중단 이유에 대해 “일상적인 상품 운영 및 관리 차원” 밝혔다. 하지만 은행들의 잇따른 주담대 축소·중단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증가세 억제 기조에 발을 맞춘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금융당국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5% 안팎으로 유지한다는 목표치를 세워놨는데, 일부 은행에서는 이 수치를 맞추기 어렵게 되자 고육지책으로 대출 상품 판매 중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갑작스런 대출 중단에 시장은 혼란에 휩싸이는 분위기다. 주담대 특성상 일부 은행에서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수요 자체가 줄지는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다른 시중은행의 대출 수요가 갑작스럽게 급증하는 ‘풍선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만약 이 같은 시나리오가 현실화한다면 다른 시중은행의 대출 관리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가계대출 증가율이 급격히 올라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벗어난다면 추가적으로 대출을 중단하는 은행이 나올 가능성도 낮지 않다. 일각에서 우려했던 ‘연쇄 대출절벽’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에서 주담대 자체를 금지하는 일이 벌어질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면서 “농협은행 등의 파이(대출 수요)를 나머지 은행이 부담할 수도 있는 만큼 어떻게 대응할지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