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당 무산’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 사퇴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연합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국민의힘 합당 무산에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났다.

이 의원은 20일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합당이 무산된 이후 깊은 고민의 시간을 가졌다”며 “모든 당직에서 물러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선택지로서의 정권교체’가 무엇인지 고민하며 제 생각을 가다듬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 당원으로서, 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책임과 역할은 변함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이 사무총장은 일신상의 이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자 안철수 대표와 상의 후 당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후임 사무총장으로 최연숙 의원을 내정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과 합당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지난 16일 안 대표가 합당 결렬을 선언하자 당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당이 최종 결렬된 이후 국민의당에선 일부 당협위원장이 탈당하는 등 내홍이 일고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