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전기차 넘어 로봇 시대 연다… 현대차와 미래기술 경쟁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AI데이에서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 봇'을 소개하고 있다. 테슬라 유튜브 캡처

테슬라가 전기차에 이어 인간형(휴머노이드) 로봇 개발에 뛰어든다. 전기차에 탑재되는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해 반복적인 작업에 적합한 로봇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미국 로봇 제조업체인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한 현대자동차그룹과 로봇 시장에서도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테슬라는 19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AI(인공지능) 데이’에서 인간형 로봇인 테슬라 봇(Tesla bot)을 공개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 봇은 인간의 반복적이고 지루한 작업을 수행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시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테슬라에 따르면 테슬라 봇은 키 약 170㎝에 무게 약 57kg으로 최고속도는 시속 8㎞ 정도로 예상된다. 운반 가능한 최대 무게는 20㎏이고 제자리에서 68㎏까지 물건을 들어올릴 수 있다.

AI데이에서 발표를 하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유튜브 캡처

테슬라 봇의 머리에는 각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스크린과 오토파일럿 카메라가 탑재된다. 몸통 부분에는 FSD(자율주행·Full Self Driving) 컴퓨터 시스템이 들어간다. 또한 두 발에는 균형을 유지하는 기술과 각종 센서가 적용됐다.

테슬라가 로봇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현대차그룹과 본격적인 경쟁이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물류용 로봇이나 안내·지원용 휴머노이드 로봇 제조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다. 특히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보행 로봇 ‘아틀라스’ 등이 이미 시장에 선보여진 바 있어 테슬라 봇과 향후 쓰임새가 유사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역시 지난 3월 임직원 타운홀 미팅에서 “미래에는 로봇이 사람 곁에서 상시 도움을 주는 비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로봇이 알아서 스케줄 관리를 수행하는 동안 사람은 좀 더 생산적인, 창의적인 일에 몰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로봇 개 '스팟'과 직립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현대차그룹 제공

완성차 업계에서는 로봇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생존 키워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완성차가 단순 운반 수단이 아닌 하나의 여가 공간으로 발전될 수 있다는 점에서 로봇 기술이 접목될 부분이 무궁무진하다는 것이다.

급성장하는 물류 산업으로의 확장이 현재로선 가장 유망한 로봇 분야다. 이미 물류 현장에서는 물류 운송 로봇이 널리 활용되는 추세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세계 로봇 시장은 2025년까지 32%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하며 1772억 달러(209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일부에서는 테슬라 봇의 등장에 회의적인 시각을 보낸다. 이번에도 머스크의 과장 광고 ‘쇼’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머스크는 2019년 4월 “2020년 내로 100만개의 자율주행 로보 택시가 도로 위를 다닐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아직 단 한 대의 로보 택시도 운용되지 않고 있다. 출시 약속을 어기는 머스크를 향해 투자자들의 불만이 제기된 바도 적지 않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일론 머스크의 발표는 예정된 일정에서 일어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