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오브 듀티: 뱅가드’ 11월5일 출시

2차 세계대전 배경


‘콜 오브 듀티’ 새 시리즈가 11월에 출시된다.

20일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오는 11월 5일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콜 오브 듀티: 뱅가드’가 출시된다고 밝혔다.

뱅가드는 캠페인(Campaign), 온라인 멀티플레이어(Multiplayer) 및 좀비(Zombies) 협동 모드 등의 콘텐츠가 담겼다. 캠페인에선 유럽 동부와 서부 전선, 태평양, 북아프리카를 넘나드는 2차 세계대전을 경험할 수 있다. 태스크 포스 원(Task Force One)을 구성하고 특수 부대의 기원을 체험하는 방식이다.

멀티플레이어에서는 출시와 동시에 20개의 전장이 공개된다. 콜 오브 듀티 프랜차이즈로는 처음으로 콜 오브 듀티 좀비 크로스오버가 등장한다. 좀비 팬들 역시 특유의 언데드 게임 플레이 경험을 할 수 있다.

출시 후에도 신규 전장 등의 새로운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던 워페어(Modern Warfare)’에서 도입된 차세대 콜 오브 듀티 엔진을 기반으로 한 연결된 플레이도 가능하다.

조애너 페리스 액티비전 콜 오브 듀티 부문 제너럴 매니저는 “콜 오브 듀티: 뱅가드는 콜 오브 듀티 커뮤니티에 깜짝 놀랄 만한 게임 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며 “출시 첫 날 선보이게 될 멀티플레이어 전장은 앞서 선보인 그 어떤 콜 오브 듀티 타이틀보다도 많다. 콜 오브 듀티 사상 최초의 좀비 크로스오버 경험을 제공하는 등 광범위하고 방대한 콘텐츠가 이번 작품 뱅가드의 특징이다. 워존 팬들 또한 신작 출시의 일환으로 제공될 흥미진진하고 새로운 많은 것들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곧 더 많은 소식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콜 오브 듀티: 뱅가드는 이날부터 예약 구매가 가능하다. 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PC 배틀넷 등을 통해 플레이할 수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