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인천·울산에 연료전지 공장 세운다…1.3조 투자


현대모비스는 20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 생산시설 구축에 1조3216억원을 투자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투자는 연료전지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양산 효율화를 위한 생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인천 청라국제도시 IHP 도시첨단 산업단지와 울산 이화 일반산업단지에 수소연료전지 생산을 위한 신규 거점을 구축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3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이후 인천 청라공장에서는 연료전지스택(전기발생장치)을 생산하고 이를 울산공장에서 연료전지시스템으로 최종 제품화해 완성차에 공급할 예정이다. 공장의 생산 능력(캐파)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번 신규 거점 투자를 통해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의 효율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수소 생태계 확대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