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9거래일 연속 ‘셀 코리아’… 빚투 개미들 ‘비명’

코스피 3060.51·코스닥 967.90에 마감
외국인 9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어가
개인은 오늘도 ‘사자’… 빚투 개미는 비명

외국인의 9거래일 연속 ‘순매도 폭탄’에 한국 증시가 다시 하락했다. 미국의 조기 테이퍼링 우려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증시 불안정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신용대출을 레버리지 삼아 ‘빚투’에 나선 개인 투자자들은 연일 비명을 지르고 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3097.83에 마감한 코스피는 이날 오전 3122.09까지 오르며 3100선을 탈환했다. 하지만 반짝 반등 후 바로 하락세로 반전해 1.20%(37.32포인트) 내린 3060.51에 마감했다. 3월 29일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코스닥도 2.35%(23.25포인트) 내린 967.90에 장을 마쳐 5월 26일 이후 최저 지수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장 초반부터 외국인이 매도 물량을 대거 내놓으며 고전했다. 외국인은 이날 하루에만 2465억원어치 주식을 팔아치우며 9거래일 연속으로 순매도를 이어갔다. 외국인이 9거래일 연속 순매도 양상을 보인 건 지난 5월 11~24일 이후 3개월여 만이다. 기관도 27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증시 폭락의 주요 원인으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테이퍼링(자산 매입 규모 축소)이 가시화됐다는 점이 지목된다. 그동안 증시에 공급되던 유동성 축소가 우려되는 만큼 주가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델타변이 확산과 환율 상승 등도 영향을 미쳤다.

증시 폭락이 단기간에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으며 신용대출 등을 레버리지 삼아 ‘빚투’에 나섰던 개인 투자자들은 조급해하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량이 3조6000억원에 달했는데, 이 중 상당한 규모가 공모주 등 ‘투자 붐’에 힘입어 증시로 흘러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스피 지수가 주저앉으면서 국민 주식으로 불리는 ‘대장주’들도 주가가 연일 폭락하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0.55%(400원) 내린 7만2700원에 마감해 연중 최저가를 경신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LG화학을 제외한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우선주 제외)도 일제히 하락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