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간 홍준표 “5·18 폭압 세력, 우리 당에 없다”

“YS가 전·노 쿠데타 단죄…탄압 세력과 단절”
방명록에 ‘진충보국(盡忠報國)’ 남겨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호남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홍 의원은 20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국민의힘이 5.18 당시 탄압을 했던 세력의 후예지만 지금은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5·18 당시 폭정과 폭압을 했던 사람들은 우리 당에 없다”며 “당이 많이 변했고, 이제는 한마음으로 선진국 시대를 나갔으면 한다”며 호남을 향해 손을 내밀었다.


홍 의원은 방명록에 ‘진충보국(盡忠報國·충성을 다해 나라의 은혜에 보답한다)’이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여기 계신 분들은 나라를 위해 온몸을 다 바쳤다”면서 “앞으로 나머지 정치 인생, 나라를 위해 온몸을 다 바치겠다는 뜻”이라고 진충보국이라 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추모탑으로 이동해 헌화와 분향을 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대변인으로 활동한 윤상원 열사의 묘역을 시작으로 전재수·박성수 열사의 묘역을 차례로 방문해 넋을 기렸다. 홍 의원은 41년 만에 영정 사진을 찾은 당시 11살 전재수 열사의 묘비 앞에서 머물며 열사의 사진을 어루만지기도 했다.

홍 의원은 “저희 당에 대한 호남의 인식은 잘 알고 있다”며 “5·18 탄압을 주도했던 그 세력의 후예라는 것, 그래서 호남분들의 우리 당에 대한 인식을 잘 알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그 주역들은 이제 다 퇴장했고 또 그분들하고 사실상 우리 당이 다 단절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5·18 특별법도 제정했고 전·노 쿠데타를 단죄했다”며 “이제 마음을 누그러트려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진국 시대에 걸맞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이 만들어져야 하고 국민들의 인식도 맞춰졌으면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1991년 1월부터 1992년 8월까지 광주시민으로 북구 우산동에 살았다”면서 “당시 광주지검 조직폭력범죄 전담검사를 역임했다”며 광주와의 인연도 소개했다.

한다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