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멤버들 불화 아니다” 제작진 뒤늦은 사과에 비난 쇄도


MBC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이 기안84 왕따 논란이 불거진 방송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그러나 뒤늦은 대처와 부적절한 해명으로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나 혼자 산자’ 제작진은 21일 오전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지난주 방송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제작진은 “지난 ‘현무, 기안 여름방학 이야기’를 보며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면서 “멤버들 간의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로, 여러 제작 여건을 고려하다 보니 자세한 상황 설명이 부족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앞으로는 더더욱 제작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며 “더불어 출연자들은 전혀 잘못이 없으니 출연자 개개인을 향한 인신공격은 삼가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같은 사과에도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늦어도 너무 늦은 사과인 데다 구체적인 상황 설명이 없었기 때문이다. “출연자들이 이미 욕먹을 만큼 먹은 뒤에야 사과라니, 늦어도 너무 늦었다” “시청률 떨어질까 봐 급하게 올린 사과문…. 저열하다” “기획 자체가 문제인 건데 초점을 잘못 잡았네” “제작진의 잘못이 정확히 어떤 부분이었는지 언급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 “방송은 공중파로 하고 사과는 인스타로 얼렁뚱땅?” 등의 비난이 계속됐다.

논란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비롯됐다. 이날 방송에서 기안84는 10년 만에 웹툰 ‘복학왕’ 시리즈 연재를 완결한 것을 기념해 무지개 회원들과 여주로 마감 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해당 방송에서 전현무와 기안84가 선발대로 여행을 떠났고 이후 박나래, 샤이니 키, 성훈 등 다른 출연진이 합류하는 것으로 소개됐으나 이는 기안84를 향한 몰래카메라였다.

전현무는 한껏 들떠 있는 기안84에게 다른 멤버들은 오지 않고 자신이 대표로 왔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켜야 했다고도 했다. 이에 기안84는 당황하며 “오늘 축하해주러 다 오는 것 아니었나”라고 되물었다. 기안84의 반응에 당황한 전현무도 “서프라이즈다”라고 답하자 기안84는 “애초에 둘이 간다고 하지 뭐하러. 이게 서프라이즈냐”라고 반문했다. 스튜디오 녹화에 참석한 박나래 등도 미안해했다.

방송 직후 제작진과 멤버들이 기안84를 왕따시켰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나 혼자 산다’ 측은 해당 장면의 클립 영상을 삭제했다. 급기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까지 접수됐다. 방심위 측은 절차에 따라 민원 내용을 검토한 후 안건 상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