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KIA 타이거즈 2군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1군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관중석 자료사진.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퓨처스리그(2군)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IA 구단은 22일 “확진 선수가 전날 몸살 기운을 느껴 찾아간 광주의 한 병원에서 간이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곧바로 광주 시내 한 보건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KIA는 2군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통보했다. KIA 2군 선수단 전원은 PCR 검사를 받은 뒤 역학조사를 끝낼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다.

다만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은 1군 선수단은 정상적으로 경기 일정을 진행한다. KIA는 이날 오후 5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KBO리그 홈경기를 갖는다. 전날 우천 취소된 KIA와 키움의 경기는 이튿날인 23일로 순연돼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