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볼트 EV 추가 리콜…K배터리 신뢰도 하락 우려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잇달아 리콜되고 있다. 상장을 앞둔 LG에너지솔루션 뿐만 아니라 K배터리 전체의 신뢰도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22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 20일(현지시간) 10억달러(약 1조1835억원)를 들여 쉐보레 볼트 전기차(EV) 7만3000대를 추가 리콜한다고 밝혔다.

GM은 지난달 말 2017∼2019년 생산분 볼트 전기차 6만9000대에 대해 일부 불량 배터리 모듈 교체 결정을 내렸다. 한 달도 안돼 추가 리콜이 나온 것이다. 이번 리콜 대상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팔린 2019∼2022년형 모델이다.

GM은 지난해 볼트 EV에서 발생한 화재로 배터리를 납품한 LG에너지솔루션 등과 화재 원인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한차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를 진행했다. 그러나 업데이트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결국 리콜 결정을 내렸다. GM의 이번 리콜에 따른 배터리 모듈 교체 비용은 총 18억달러(약 2조1303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문제가 된 배터리는 국내외에서 생산한 ‘NCM 622’ 파우치형으로 니켈, 코발트, 망간이 각 6:2:2 비율로 배합된 LG의 주력 배터리다. LG에너지솔루션 뿐만 아니라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이 파우치형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K배터리 전반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LG측은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GM,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3사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원인조사의 결과에 따라 충당금 설정과 분담 비율 등이 정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