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필리핀 ‘대권 잠룡’ 파키아오, 쓴맛 본 복귀전

우가스 상대로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

매니 파키아오(왼쪽)가 2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타이틀매치 11라운드에서 우르데니스 우가스의 주먹에 안면을 강타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시아의 ‘복싱 전설’ 매니 파키아오(43·필리핀)가 2년 만의 복귀전에서 무릎을 꿇었다.

파키아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아레나에서 우르데니스 우가스(35·쿠바)와 가진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타이틀매치에서 심판 3명의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파키아오는 1995년 프로로 데뷔한 뒤 통산 8번째 패배(62승·39KO)를 당했다.

파키아오는 복싱 사상 최초로 8체급 석권에 성공한 ‘전설’이다. 불혹인 2019년 7월 미국의 키스 서먼을 이기고 WBA 웰터급 챔피언을 거머쥐기도 했다. 복싱 웰터급 챔피언 사상 최고령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그 이후 정계 활동에 집중하고, 코로나19 대유행에서 경기를 치르지 않아 챔피언 타이틀을 박탈당했다. 파키아오는 현직 필리핀 상원의원으로 내년 5월로 예정된 필리핀 대통령선거에 후보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매니 파키아오(오른쪽)가 2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타이틀매치에서 우르데니스 우가스의 얼굴에 정타를 꽂아 넣고 있다. AP연합뉴스

파키아오의 이날 복귀전은 타이틀 탈환을 위한 첫 걸음이었다. 하지만 부족한 실전 감각과 작지 않은 나이가 파키아오의 스탭을 무겁게 만들었다. 12라운드 내내 815차례나 주먹을 휘둘렀지만, 우가스에게 적중시킨 타격은 130차례에 불과했다. 우가스는 405차례 공격해 151차례 파키아오를 타격할 만큼 효율적으로 경기를 운영해 승리했다.

파키아오는 은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우선 쉬어야 한다. 휴식한 뒤 경기를 계속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