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T1 김지환 코치 “한화생명전, 내가 밴픽 못해서 졌다”

LCK 제공

T1 김지환 코치가 젠지를 꺾고 서머 시즌 결승전에 진출한 소감을 밝혔다.

T1은 22일 오후 5시에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에서 젠지에 3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T1은 이날 승리로 오는 28일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21일 농심 레드포스를 꺾은 바 있는 담원 기아다.

T1은 팀 통산 9번째 우승을 차지한 2020년 스프링 시즌 이후 3시즌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아울러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도 확정 지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 코치는 “그간의 우여곡절을 전부 해프닝으로 만들게 돼 기쁘다”고 결승 진출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김 코치와의 일문일답.

-3시즌 만에 다시 결승 무대에 올랐다.
“우여곡절이 많은 시즌이었다. 전임자인 양대인 감독님, 이재민 코치님의 덕이 컸다. 나나, 손석희 감독대행님이나 두 분으로부터 많이 배웠다. 선수들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열심히 해줘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를 져 4위로 마무리하지 않았나. 그날 경기 후 선수들에게 ‘오늘은 뭔가에 홀린 날이다. 결국 결승에 진출하면 오늘 일은 전부 해프닝이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 말대로 그간의 우여곡절을 전부 해프닝으로 만들게 돼 정말 기쁘다.”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한화생명e스포츠전의 패인은 무엇이었나.
“그날은 내가 밴픽을 너무 못했다.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한다. 그전까지 워낙 성적이 좋았다 보니 냉정하지 못했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는 한화생명전 패배가 나 스스로를 다그치는 기회가 됐다.
결과론이지만, 우리가 정규 리그를 4위로 마쳐서 18일이 아닌 19일 경기가 배정됐다. 하루 연습을 더 한 것도 결과적으론 호재가 됐다. 18일 저녁 스크림에서 많은 걸 깨달아 밴픽에 여러 가지 변화를 줬다. 이틀만 준비하고 경기를 치렀다면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았을 터였는데. 하하.”

-오늘 첫 세트는 완패를 당했다. 선수들에게 어떤 피드백을 했나.
“게임 내용에 대한 피드백은 최소화하고 선수들의 멘탈을 잡아줄 수 있는 얘기들을 주로 했다. 우리의 챔피언 티어 정리나 밴픽 전략에 대한 신념이 흔들릴 수도 있었다. 그러나 우리가 그간 축적해온 데이터를 믿고, 그대로 밀고 나갔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후반 운영 능력에서 상대보다 앞선 게 승리로 이어졌다.
“선수들이 후반 운영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 평소에도 ‘우리는 후반에 상대방보다 더 정교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말을 하더라. 특히 리브 샌드박스전에서 내셔 남작 버프를 스틸 당한 이후로는 선수들이 1%, 아니 0.5%의 역전 가능성도 남기지 않으려 한다. 오늘 3세트 백도어 상황에서 징크스가 상대 넥서스를 공략하지 않고 귀환하지 않았나. 더 안전하게, 확실하게 게임을 풀어나간 예다.”

-젠지가 4세트 때 ‘야이애나(야스오·다이애나)’ 조합을 꺼낼 걸 예상했나.
“젠지가 카밀을 1픽으로 가져간 걸 보고 돌진 조합을 구성할 거라 예상했다. 연습 과정에서 야이애나가 자주 나왔다. 여러 팀이 사용했다. 요즘 LCK 상위권 팀 중 운영에만 몰두하는 팀이 없다. 야이애나에 대처할 수 있는 픽들을 여러 가지 준비해왔기에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었다.”

-담원 기아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담원 기아가 시즌 중반에 잠시 삐끗하긴 했지만, 정말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양대인 전 감독님이 합류한 뒤로 경기력이 좋아지는 게 눈에 보이더라. 상대가 강팀인 만큼 쉽지 않은 승부가 될 것 같다. 그러나 이길 자신이 있다. 나는 우리 T1이 한타를 제일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생애 처음으로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인맥도 ‘빽’도 없는, LCK 선수 출신도 아닌 내가 T1에 입단한 건 운이 정말 좋아서였다. 롤드컵에 가는 것도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주변에 좋은 사람이 많은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나를 롤드컵에 보내준 건 선수들이다. 여러 가지로 고생 중이신 손 감독대행님께도 감사하다. 이 얘기는 기사에 꼭 넣어달라.”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