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연경 비공개 사진·일정’ 유출 논란에 소속사 사과

뉴시스

배구 김연경 선수의 소속사가 최근 불거진 팬클럽 운영에 대해 사과를 포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인터넷에선 김연경의 팬카페 ‘연경홀릭’ 일부 회원의 친목 논란과 함께 해당 팬클럽 회원 출신인 김연경의 스타일리스트가 선수와의 친분을 이용해 비공개 사진과 일정 등을 카카오톡 채팅방에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캡처

뿐만 아니라 ‘연경홀릭’에서 유료 서포터즈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얻은 수익 운영에 대해 제대로 공지하지 않았고 소속사는 이 같은 논란을 알면서도 묵인해왔다고 지적했다.

김연경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지난 22일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연경홀릭이 공식 팬클럽이 아니라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며 “연경홀릭은 15년간 김연경이 힘들 때나 기쁠 때나 함께해 온 공식 팬클럽”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도 김연경 선수도 이를 인정하고 있다고 했다.

팬클럽 출신의 스타일리스트 관련 논란에 대해서도 소속사는 “공과 사의 구분을 하지 못한 스태프의 행동에 사과드린다”며 “관련해 전 직원에게 직업윤리 교육을 시행하고 선수보호를 위해 인력을 충원할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소속사는 “현장 스태프가 ‘연경홀릭’ 팬클럽 회원이라는 이유로 채용됐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며 “모든 직원은 이력을 확인한 후 정식적인 방법으로 채용됐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연경선수의 팬 증가와 함께 여러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연경홀릭’에도 변화가 있을 것을 알려드린다”면서 “현재 운영되고 있는 다음 카페가 아닌 새로운 소통 플랫폼의 ‘연경홀릭’을 빨리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