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교체될 때 절뚝인 손흥민…산투 감독 “검사해봐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9)이 개막 2경기에 연속으로 선발 출전했다. 다만 후반 27분 해리 케인과 교체됐다. 벤치로 나오면서 다리를 절뚝여 부상 가능성이 제기됐다.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손흥민 교체 이유를 두고 “경기 전 이상함을 느낀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각으로 22일 밤 10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2라운드 울버햄튼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토트텀은 개막 2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함께 승리를 이끈 스티븐 베르바인, 로카스 모우라와 함께 스리톱을 이루며 공격에 나섰다. 지난 경기에서 멋진 득점을 기록한 만큼 손흥민에게 많은 기대가 쏠렸다. 하지만 기대엔 미치지 못했다.

전반에는 전방에서 고립되며 공을 거의 받지 못했다. 후반 들어 두 차례 날카로운 역습을 보여줬지만, 슈팅은 모두 수비수의 육탄 방어에 막혔다. 결국 후반 27분 해리 케인과 교체됐다. 이때 다리를 절뚝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기 후 산투 감독은 손흥민 몸 상태에 대해 “지금 정확하게 말할 수 없지만, 경기 전 훈련에서 이상함을 느낀 것은 사실”이라며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다시 검사를 해봐야 안다”고 밝혔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5점을 줬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부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손흥만이 워밍업을 일찍 마치고 의료진과 함께 라커룸에 들어갔다”고 한 풋볼런던은 “경기장에서 표정이 불편해 보였고, 자유자재로 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