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달빛동맹’ 대구-광주 탄소중립도 맞손

국민DB

대구시와 광주시는 23일 시민이 중심이 되는 기후 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RE100 시민클럽 발대식’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행사는 세계적인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 인식 개선 위한 시민 운동으로 현 온실가스 배출량 7억t의 20%를 차지하는 시민생활과 수송 분야 온실가스 발생량 감축을 목표하고 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대구에서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구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연합회, 지역에너지전환대구네트워크, 대구지역문제해결플랫폼 등 4개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앞서 지난 4월 28일 ‘RE100 시민클럽 추진단’ 주관으로 전국 발대식이 열렸고 이어 지방자치단체 발대식이 이어지고 있다. 달빛동맹으로 평소 많은 분야에서 협력을 하고 있는 대구시와 광주시는 탄소중립에도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RE100 시민클럽은 3가지 인증 등급으로 나뉜다.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서약하면 ‘화이트 등급’을, 자동차를 제외하고 사용하는 화석에너지 2㎾ 이상을 재생에너지 대체해 탄소발생량을 상쇄하면 ‘그린 등급’을, 5㎾ 이상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해 자동차를 포함한 에너지 분야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량이 제로(0)가 되면 최종단계인 ‘블루 등급’을 받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