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아파트 주차장 차박, 민폐인가요”[사연뉴스]

글 작성자가 아파트 단지 지상 주차장에서 차박 캠핑을 했다며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코로나19 영향으로 차박(차량 내 숙박) 캠핑이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한 누리꾼이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에서 부침개 등 음식을 해먹은 후기를 올려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한 차박 캠핑 카페에는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아파트 단지 주차장’ 안에서 캠핑을 했다는 후기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휴대용 가스버너에 프라이팬을 올려두고 김치전을 부치는 모습을 촬영해 올렸습니다. 그는 “비 온다고 해서 친구랑 김치부침개에 막걸리 싸 들고 (나갔다)”며 “혹시 몰라서 차 위에 천막 쳐서 비 안 맞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작성자가 올린 또 다른 사진에는 여러 안주를 차려 막걸리와 함께 먹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빗속 주차장에서 천막을 쳐놓고 막걸리와 부침개 등 먹거리를 즐긴 겁니다.


이 같은 후기를 본 카페 회원들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일부 회원은 “저희 아파트 주차장에는 차들이 빽빽해서 엄두도 못 내는데 가능하다면 한번 해보고 싶다”며 부러워했습니다. 이에 글쓴이는 “나름 집 앞에서 하니깐 좋더라”는 답변도 남겼죠.

반면 대다수 회원은 작성자의 캠핑 장소가 다름 아닌 ‘아파트 주차장’이라는 것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화재 등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겁니다.

작성자의 글에는 “아파트 단지 주차장은 취사 금지일 텐데” “아파트 주차장에서 천막 치고 취사는 민폐 아니냐” “이걸 로망이라고 생각하는 게 웃기다” “이러다 불난다” 등 우려 섞인 댓글이 잇달아 달렸습니다.

이에 작성자는 “(취사 금지인지) 몰랐다. 경비원도 아무 말 안 했다”는 답변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대다수 아파트는 관리규약을 통해 ‘주차장을 주차장 외의 목적으로 이용하는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요. 작성자가 취사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의 아파트들은 대부분 주차장 내 취사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욱이 작성자가 캠핑한 날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한반도에 상륙해 많은 비가 내리고 바람이 거센 날이었습니다. 여러 세대가 모여 사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안전 의식 없이 이뤄진 행위라는 점에서 특히 눈총을 받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많은 활동이 제약되면서 ‘차박 캠핑족’이 늘고 있습니다. 차만 있으면 어디서든 캠핑의 정취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아파트 주차장에서 하는 차박 캠핑은 주차 공간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 자체로 다른 주민에게 피해가 될 수 있고, 무엇보다 화재 등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았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남명 인턴기자

[사연뉴스]
솔직한 리뷰 남겼더니 “ㅈㅅ ㅋㅋ”…이게 사과?[사연뉴스]
생수만 24병 배달해주니…‘싱거워요’ 벌점테러한 손님
‘화장실 좀 썼다고…’ 맞았다는 배달기사, 억울하다는 주인
“새벽 1시 울린 배달 초인종, 정상인가요”[사연뉴스]
“아들 같은 사위 기대 안해, 딸 같은 며느리 기대 말라”
“재난지원금은 더치페이 요구할 수 없나요?”[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