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패럴림픽 수영 에이스 조기성, 첫 도전 평영 6위 완주

[도쿄패럴림픽] 남자 평영(SB3) 50m 결선 51초58

조기성이 25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남자 평영 예선에서 역영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조기성(26)이 처음 도전한 패럴림픽 평영을 결선 6위로 완주했다.

조기성은 25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남자 평영(SB3) 50m 결선에서 51초58을 기록했다. 결선 출전자 8명 중 6위에 올랐다. 도쿄패럴림픽 첫 메달은 불발됐다.

조기성은 앞서 예선에서 53초11로 전체 6위에서 결선으로 진출했다. 7번 레인에서 예선 성적을 1초 이상 앞당겼지만 세계선수권대회 1위를 포함한 평영 전문 선수들을 따라잡기에 힘이 부족했다.

러시아 국적 선수로 출전한 로만 자다노프는 46초49로 세계신기록을 수립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스페인의 미구엘 리케는 49초08로 은메달, 일본의 스즈키 다카유키는 49초32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조기성은 5년 전 리우데자네이루패럴림픽 자유형(S4) 50·100·200m 3관왕을 달성한 한국 장애인 수영의 간판이다. 주종목은 자유형이다. 뇌병변 장애로 SB3, S4 종목에서 팔, 어깨와 같은 상체 근육을 활용해 역영한다. 자유형보다 더 강력한 하체 힘이 필요한 평영에 처음 도전했다.

조기성은 평영에 도전한 이유를 “주종목인 자유형만 하다 보니 기록에 대한 정체기가 찾아와 힘들었다. 수영에 대한 흥미가 떨어질 것 같아 새로운 종목으로 평영에 도전했다. 기록을 줄여나가는 재미와 동기부여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조기성은 이제 자유형에서 본격적인 메달 역영을 펼친다. 26일 오전 9시17분 자유형 100m 예선, 30일 오전 9시31분 자유형 200m 예선, 다음달 2일 오전 10시57분 자유형 50m 예선에 나선다. 또 다음달 3일 오전 10시3분 남자 배영(S4) 50m에도 도전한다.

조기성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남자 접영 100m 결선에 출전한 조원상(29)은 58초45로 7위에 올랐다. 앞서 치러진 예선에서 58초37을 기록하고 3위로 골인했지만 결선에서 메달권으로 진입하지 못했다.

김철오 기자, 도쿄패럴림픽공동취재단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