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재용 취업제한 중 출근은 특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 초청 비전 토크콘서트에 참석하고 있다. 델리민주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취업 제한 문제는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된다. 이건 편법이다. 그런 편법은 일종의 특혜일 수 있기 때문에 제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25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초선 모임 ‘더민초’ 주최 대선 후보 개별초청 비전 토크콘서트에서 이 부회장의 가석방과 취업제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용우 의원은 이 지사에게 “이 부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취업 제한에 걸렸다. (그런데) 바로 출근해서 임원 회의를 하고 의사결정을 했다”며 “법무부 장관이 승인하면 된다고 했는데 장관은 미등기이고 보수를 받지 않아 취업이 아니라고 해석했다는데 후보 의견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법 앞의 평등이 제일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예를 들어 돈이 많다, 힘이 세다는 이유로 특혜를 주면 안 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이어 “그래서 사면은 안 된다는 입장은 지금도 똑같다”면서 “가석방은 하나의 제도이기 때문에 다른 수형자와 동일한 조건으로 합리적으로 심사해서 그 기준에 부합하면 일부러 뺄 필요는 없다는 것이 제 입장”이라고 분명히 했다.

그는 “지금 말씀하신 취업 제한 문제는 조금 문제가 있다고 생각이 된다”며 “이는 편법이다. 이것도 일종의 특혜일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제재해야 하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