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남기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시작한다”

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국민의 88%가 받는 국민지원금(1인당 25만원)을 추석 전에 지급하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의 추석 전 90% 지급, 국민지원금의 추석 전 지급 개시 그리고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을 통한 서민금융 공급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국민지원금 지급 준비를 마치되 지급 시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 당국과 협의·결정하겠다고 밝혔었다.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지난 17일부터 지급을 시작했다.

근로·자녀장려금 약 4조1000억원은 지급 시기를 당초 9월 말에서 이달 말로 한 달 당긴다.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을 통한 서민금융 공급은 연간 7조~8조원에서 9조~10조원으로 확대를 추진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속보] 홍남기 “소상공인 세금 납부연기…41조 신규 금융지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