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주거취약 청년, 최대 1년간 월세 20만원 지원”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청년특별대책 당정협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중위소득 60% 이하의 주거가 불안정한 청년들에게 최대 1년간 월세 20만원씩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당정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청년특별대책 당정협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이동학 민주당 최고위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기존 수급가구에서 제외되는 청년층을 지원하기 위해 중위소득 60%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1년간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며 “월 20만원씩 최대 12개월간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협의엔 윤호중 원내대표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자리했다. 이 밖에 전용기 의원과 홍서윤 청년대변인,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등 여권의 청년 정치인들이 모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