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개월만에 기준금리 0.25%p 인상…연 0.5→0.7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뉴시스

기준금리가 0.25%p(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6일 오전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현재 0.5%인 기준금리를 0.75%로 0.25%p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기준금리 인상 결정은 2018년 11월 이후 2년9개월(33개월) 만이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졌던 지난해 3월 16일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5%p 낮추는 이른바 ‘빅컷’을 단행했다. 같은 해 5월 28일 0.25%p를 추가 인하했다. 결과적으로 1.25%였던 기준금리는 0.5%로 낮아졌다. 2개월 만에 기준금리 0.75%p를 인하한 것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5월 이후 15개월 동안 무려 9차례나 기준금리를 동결해왔다.

꾸준히 완화 기조를 보여왔던 한은이 통화정책의 방향을 돌린 건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에 더해 물가상승 우려도 고개를 들었기 때문이다.

또 시중의 돈을 거둬도 좋을 만큼 경기 회복세가 탄탄하다는 한은의 인식과 전망도 영향을 미쳤다.

이날 결정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5∼0.75%p로 커졌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