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버스정류소 이용해볼까…서울시 ‘스마트쉘터’ 본격 개통

19일 숭례문, 27일 홍대입구역 등 10곳에 순차적으로 가동…모든 IoT기기 인공지능 제어

숭례문 중앙버스정류소 스마트 쉘터

서울시는 미래형 교통서비스 구현을 위한 중앙버스정류소 ‘스마트쉘터’를 본격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신재생에너지, 공기청정기술 등을 적용한 신개념 버스정류장이다.

지난 19일 숭례문 정류소를 시작으로 홍대입구(27일), 합정역(9월 2일), 공항대로(11월중) 등 10곳에 순차적으로 개통한다. 스마트쉘터는 기존에 낙후되고 불편했던 버스승차대 환경을 개선하고 최첨단 교통 서비스를 통한 시민 편의를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기존 정류소는 혹한·혹서, 미세먼지, 매연 등에 노출되기 쉬워 이용시 불편민원이 많이 발생해왔다.

본격 개통되는 스마트쉘터는 계절, 날씨, 대기환경 등으로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겪어온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버스 승하차, 정차 플랫폼 안내 및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가 인공지능(AI)으로 제어되며 이용 시민의 요구를 실시간으로 반영할 수 있는 첨단 서비스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특히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을 기반으로 정차위치 지정, 스크린도어 개폐, 냉난방기 기기 제어 등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상황에 맞춘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스마트쉘터의 주요 시설은 ▲CCTV, 지능형 영상시스템, 비상벨 시스템 등 안전시설 ▲대기질 측정, 공기정화 살균기, 외부 공기를 차단하는 에어 나이프, 대기질 전광판 등 공기정화시설 ▲버스도착 BIT, 냉난방 완비, 스크린도어 등 버스정보·편의시설이다.

교통약자의 이용도 편리해질 전망이다. 유니버설 디자인(보편설계)을 구현한 스마트쉘터는 저상버스 이용과도 연계된다. 장애인이 승차대기 버튼을 누르면 저상버스 도착예정시간을 알려주며, 운전기사에게도 스마트쉘터에 장애인이 기다리고 있음을 알린다. 외국어 안내,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서비스도 제공되며 비상벨이 경찰지구대와 자동으로 연결돼 안전성도 강화됐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스크린도어를 개방한 상태로 운영하며 열화상카메라, 손소독기 등 필요한 방역대책을 병행할 예정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