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컴 오프닝 장식한 펄어비스 ‘도깨비’ 게임 트레일러

유럽 최대 게임 축제 ‘게임스컴 2021’ 개막 행사서 첫 공개
순우리말로 지어진 게임명과 새로운 장르, 펄어비스만의 개성 묻어난 글로벌 도전작

도깨비 게임 스크린샷. 펄어비스 제공



게임사 펄어비스가 신작 ‘도깨비(DokeV)’의 게임 플레이 장면을 구현한 게임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반응은 뜨겁다.

펄어비스는 2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린 ‘게임스컴 2021’ 개막 행사 ‘게임스컴 오프닝 나이트 라이브(ONL)’에서 신작 ‘도깨비’의 플레이 모습을 담은 영상을 처음 공개했다.

게임스컴은 매년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게임 행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도깨비 게임 스크린샷. 펄어비스 제공

도깨비는 주인공이 도깨비를 찾아 떠나는 모험을 독특한 세계관으로 풀어낸 게임이다. 펄어비스는 이 게임의 장르를 ‘도깨비 수집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Creature-collecting open world action-adventure)’로 정의했다. 순우리말로 지어진 게임명과 새로운 장르, 게임사 특유의 개성이 묻어난 글로벌 도전작이다. 이 게임은 현재 콘솔과 PC 플랫폼에서 플레이 가능하게 개발하고 있다. 어린이, 여성 등 다양한 계층에서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게임은 김대일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해 펄어비스 애니메이션 및 모션 캡쳐를 총괄하는 김상영 리드 프로듀서가 개발을 맡고 있다. ‘검은사막’ IP(지식재산권)의 액션 디자인을 담당했던 남창기 게임 디자이너도 개발에 합류했다.

도깨비 신규 트레일러는 개성있는 도깨비들과 함께 오픈월드를 탐험하는 모습을 섬세하고 화려한 그래픽으로 담았다. 실시간 기반의 전투 시스템, 보스 몬스터와의 치열한 전투 등 뛰어난 액션성과 높은 자유도를 확인할 수 있다.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개발 당시부터 쌓아온 타격 기술이 눈에 띈다. 검은사막은 논타깃 게임으로 동서양을 막론하고 좋은 평가를 얻은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도깨비에선 타격감 있는 전투 액션을 유쾌하게 재해석했다. 도깨비들과 함께 안드로이드 로봇에 대항한다는 콘셉트를 코믹하게 그렸다. 우산으로 하늘을 날거나 다양한 변신을 하는 등 도깨비들의 능력을 활용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펄어비스는 이 게임을 차세대 신형 게임엔진으로 구현했다. K팝 음악 ‘락스타(ROCKSTAR)’의 리믹스 버전, 한국적인 요소인 한옥 건물, 해태상 등이 게임에 담겼다.

게임스컴 ONL 진행자 겸 프로듀서 제프 케일리(Geoff Keighley)는 “다시 한번 펄어비스와 손잡고 도깨비의 새로운 모습을 게임스컴 ONL에서 공개할 수 있어 기쁘다. 도깨비의 다채롭고 활기찬 세계가 매년 다양한 게임을 선보이려고 하는 ONL의 취지와도 매우 잘 맞았다”고 말했다.

김상영 도깨비 리드 프로듀서는 “도깨비라는 유니크한 소재와 애니메이션 풍의 그래픽으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며 “펄어비스의 새로운 도전인만큼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도깨비 게임 스크린샷. 펄어비스 제공

도깨비 게임 스크린샷. 펄어비스 제공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