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도쿄금메달’ 신재환 “빚부터 갚자” 찡한 가족단톡방

금메달 따고 가족 대화방에 메시지 보내
“코로나19로 아버지 헬스장 경제적 타격 커”

지난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체조 국가대표 신재환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23) 선수가 우승 후 가족 대화방에 “빚부터 갚자”는 메시지를 보낸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신재환은 지난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방송에서 “아버지가 헬스장을 하시는데 코로나19가 터지면서 경제적으로 많은 타격을 입었다”며 “메달을 따면 포상금으로 빚부터 청산하고 싶었다”고 금메달을 따야 하는 이유를 솔직하게 밝혔다.

이번 금메달 획득으로 신재환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메달 포상금 6300만원을 받는다. 또 포스코 그룹에게도 포상금 2억원을 받을 예정이다.

MC 유재석의 “슬럼프는 없었냐”는 질문에 신재환은 고등학교 시절 몸이 아팠을 때 체조를 그만두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기술을 완성하는 단계까지 정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기술을 배울 때 심적으로 너무 두려웠고 매 순간이 고비였다. 기술을 시도하다가 무릎, 허리, 발목이 다칠 수 있는데 착오 하나로 선수 생활이 끝날 수도 있고 재활치료로 1년의 시간을 버릴 수도 있다”고 힘들었던 순간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재환은 아플 때 큰 힘이 되어주었던 아버지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다.



그는 “허리 아팠을 때 어떻게든 안 아프게 해주려고 좋다고 소문난 병원과 마사지 방법을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며 “그때 아빠랑 서로 힘들고 지치고 그랬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울컥한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번에 빚 깔끔하게 정산하면 그때 일은 다 잊고 즐겁게 많이 웃으며 살자. 아빠 사랑해”라고 아빠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게스트로 출연한 체조 선수 신재환이 가족에게 영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신재환은 지난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으로 획득해 1위를 차지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양학선 이후 첫 금메달이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