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발묶인 호주 농부… ‘양떼 아트’로 전한 작별인사

호주 뉴사우스웨일주에 거주하는 농부 벤 잭슨(Ben Jackson)이 양들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멀리 있는 숙모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벤 잭슨 트위터 캡쳐

사랑하는 사람의 마지막 순간에 함께하지 못하는 것만큼 슬픈 일이 있을까. 코로나19로 발이 묶여 숙모의 장례식에 갈 수 없었던 호주의 한 농부가 양떼를 이용해 하트를 만들어 가족에게 보낸 사연이 트위터에서 화제다.

25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주에 사는 농부 벤 잭슨(Ben Jackson)은 두 달째 이어지는 봉쇄 조치로 브리즈번에 있는 숙모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숙모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할 방법을 찾던 그는 양들을 먹이로 유인해 하트 모양을 만드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양들이 하트를 만드는 모습. 벤 잭슨(Ben Jackson)이 드론으로 촬영했다. 벤 잭슨 트위터 캡쳐

서너번의 시행착오 끝에 잭슨은 완벽한 하트를 만들 수 있었다. 그는 드론으로 이 장면을 촬영해 브리즈번에 있는 가족에게 보냈다. 사이먼&가펑클의 ‘Bridge over Troubled Water(험한 세상에 다리가 되어)’라는 배경음악을 입힌 영상은 숙모의 장례식에서 재생됐다.

잭슨은 인터뷰에서 “요즘 같은 팬데믹 상황에서 봉쇄조치까지 내려져 숙모가 떠날 때 같이 있지 못했다”면서 “모두가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양떼 아트를 보고 한 사람이라도 웃게 한다면 숙모는 아주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 ABC 방송사의 로고(왼쪽)와 벤 잭슨이 처음으로 시도한 양떼 예술(오른쪽). ABC 소속 케이틀린 그리빈 트위터 캡쳐

잭슨은 지난 가뭄 때 매일 트럭에서 양들에게 먹이를 주다가 처음으로 양떼 예술을 시작했다. 초원을 도화지 삼아 양들을 몰아서 무언가를 그릴 수 있다는 것을 알고 호주 ABC 방송사 로고와 같은 간단한 알파벳 모양으로 시작해 여러 모양을 시도했다고 한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