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고위공직자 110명 재산 공개…靑 참모 다주택자 없어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7일 전·현직 고위공직자 110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 5월 한달간 신분이 바뀐 공직자가 대상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배우자 명의의 충남 공주시 아파트(1억7000만원) 등 3억4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방정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서울 광진구 연립주택(15억50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상가 전세권(1억8000만원) 등 총 20억6500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개 대상자 가운데 현직 청와대 참모는 박 수석과 방 수석을 포함해 총 6명이었다. 이 가운데 다주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 수석의 모친이 서울 도봉구 아파트 2채를 가지고 있었지만 방 수석과 따로 살고 있기 때문에 다주택자로 분류되진 않는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총리는 15억4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 5월 20대 국회의원 퇴직 당시 보다 재산이 5억원 가량 늘었다. 김 총리는 취임일인 5월 14일 기준 3억9000만원 상당의 대구 수성구 아파트와 6억6000만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세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다만 대구 아파트의 경우 지난 6월30일 등기가 이전됐다고 명시된 것으로 미루어 재산 신고 이후 처분해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 총리의 배우자는 종전 신고 이후 실거래가 1억9500만원의 경기도 양평군 임야 618㎡를 새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총리 부부의 예금도 1억9800만원 가량 늘었는데, 선거비용보전금과 아파트 매도에 따른 중도금 입금 때문이라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김오수 검찰총장.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은 경기도 성남 분당구 아파트(9억9000만원)와 예금 6억8500만원 등 총 16억8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으로 장관 후보자를 사퇴한 박준영 전 해양수산부 차관은 2억87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로 된 ‘커피숍 장비 및 장식품’(1억원) 항목이 전액 감소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미루어 상당수의 도자기를 처분한 것으로 보인다.

이종인 총리실 공보실장은 배우자 명의의 예금 323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 252억5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 현직 공직자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았다. 이 실장의 부인은 보석 디자이너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금속공예 관련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이 실장은 “예금 중 300억원은 한국자산신탁에 수탁된 토지로, 실제 예금으로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