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4회도 못버텼다’ 류현진…3⅔이닝 7실점 최악투

시카고 WS 상대 13승 도전 실패
평균자책점도 ‘껑충’…3.54→3.88

루이스 로베르트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한 류현진. AP연합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다시 4이닝도 못 버티고 대량 실점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홈런 3방 등 안타 7개를 맞고 7실점하며 3⅔이닝 만에 강판됐다. 이날 경기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54에서 3.88로 상승했다.

류현진이 7실점을 한 것은 지난 9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3⅔이닝 7실점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화이트삭스 타선은 9명 중 8명을 우타자로 내세웠다.

류현진 역시 빠른 볼,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커터), 커브 4가지 구종을 활용하며, 첫 회부터 2회까지 5타자 연속 범타 처리했다.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FP연합

하지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질주하는 화이트삭스 타선은 매서웠다. 2회 2사에서 세사르 에르난데스에게 초구 낮게 떨어지는 커브를 던졌다가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첫 번째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3회에도 투 아웃을 먼저 잡은 뒤 백투백 홈런을 허용했다. 그는 1번 타자 팀 앤더슨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2번 루이스 로베르트에게 풀 카운트에서 커터를 던졌다가 좌월 2점 홈런을 맞았다. 이어 호세 아브레우에게 던진 체인지업도 홈런으로 이어졌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홈런 3개를 허용한 건 지난해 9월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 이래 353일 만이었다. 빅리그 통산 8번째다.

4회는 시작부터 흔들렸다. 이닝 선두타자인 앤드루 본에게 볼넷을 내주고, 에르난데스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굿윈의 깊숙한 중견수 뜬공으로 주자는 한 베이스씩 진루했고, 레우리 가르시아의 2타점 2루타가 터졌다.

류현진은 세비 자발라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급한 불은 끄나 했지만 앤더슨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7점째였다. 류현진은 더이상 공을 던지지 못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이후 교체된 트렌트 손튼이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아 류현진의 자책점은 더 늘지 않았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