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 軍에 ‘생체실험’ 지시”…국방부 “해당 표현 확인 안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하태경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군사행정 문민화 관련 대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K-방역 홍보를 위해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병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걸고 사실상 생체실험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군부대가 ‘마스크 벗기’를 추진하도록 지시한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것이다.

하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은 ‘집단면역의 효과, 변이 대응성, 치명률 등에 대한 관찰과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시범사례이자 연구사례가 될 수 있으니 방역 당국과 협의하여 추진하라’고 전군 지휘관들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쉽게 말해 백신을 맞은 병사들이 마스크를 벗으면 변이 바이러스에 다시 걸리는지 아닌지(변이 대응성), 죽는지 아닌지(치명률) 어떻게 되는지 관찰하여 시범사례로 삼으라는 이야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의원실 제공

하 의원 측은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제보받은 ‘8·4 청와대 전군지휘관 회의 보고 지시사항’ 문건을 근거로 들었다. 또 회의 당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의 브리핑 내용도 해당 지시의 존재를 간접 확인해준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요양병원 등을 제외하고는 군이 최초의 집단면역 달성 사례가 되므로 일반 국민이 집단면역에 도달할 때 군의 사례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8·4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있었던 ‘노마스크 실험 지시’의 전모를 단 한 글자의 왜곡과 은폐 없이 공개하시기 바란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즉각 국민과 전군 장병들에게 대통령이 직접 사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공문 등 여러 자료를 검토 중이나 현재까지 ‘실험’이나 ‘테스트’ 같은 내용을 찾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집단면역 형성 시 선제적으로 방역 완화 방안을 검토하자는 문구, 또 시범사업이나 시범 부대 선정 등의 표현이 있는데 이는 단계적 완화 방안을 검토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26일 병영 내 활동에 한해 방역지침을 일부 완화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병 대상 예방접종 완료율이 94%인 점을 고려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전체 장병 55만명 중 52만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완료 시점으로부터 2주가 지났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