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트 리콜에도 “LG는 가치 있는 파트너”…신뢰 표한 GM CEO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 연합뉴스=한국지엠 제공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가 쉐보레 볼트 전기차(EV) 리콜 사태에도 배터리 납품사인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신뢰를 표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26일(현지시간) 바라 CEO는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가치 있는 파트너인 LG와의 조인트벤처(합작회사)를 통해 우리와 그들의 전문 기술을 결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는 우리의 ‘얼티엄 플랫폼’에 많은 신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양사는 합작사인 ‘얼티엄셀즈’를 설립해 미국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에 2개의 배터리 공장 건설을 시작했다.

바라 CEO는 결함이 볼트 차종에만 제한된 것이라며 “배터리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됐지만 배터리셀과 배터리모듈 교체로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LG와 함께 개발해 연말쯤 출시 예정인 허머 픽업트럭이나 캐딜락 리릭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등 얼티엄 배터리 플랫폼의 전기차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버몬트주에서 지난 7월 발생한 2019년형 쉐보레 볼트 전기차 화재. AFP=연합뉴스

GM은 지난달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장착된 2017~2019년 생산분 볼트 전기차 6만9000대를 리콜하기로 한 데 이어 지난 20일 동일 차종 7만3000대(2019~2022년형)를 추가 리콜하기로 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볼트 전기차에서 두 건의 화재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문제가 된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한 배터리셀을 LG전자가 모듈화해 GM에 납품한 것이다.

미국 CNBC 등 현지 언론은 이번 추가 리콜로 GM이 리콜 대상 볼트 전기차의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는 데 들어가는 총 비용이 18억 달러(약 2조1034억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GM은 배터리 결함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하고 있다. LG 역시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GM과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3사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원인조사의 결과에 따라 충당금 설정과 분담 비율 등이 정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