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한국조선해양, 세계 최초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 나서


포스코와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로이드선급(LR) 및 라이베리아 기국(Flag state)과 함께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발맞춰 액화이산화탄소(LCO₂) 운반선 공동 개발을 진행한다. 전 세계적 탄소중립 트렌드에 따라 탄소의 포집과 활용 및 저장 관련 기술의 필요성이 커지는 만큼 이산화탄소를 저장시설로 운송하기 위한 대형 LCO₂ 운반선 개발 역시 시급해진 데 따른 것이다.

포스코는 2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현대미포조선, 로이드선급, 한국조선해양, 라이베리아 기국과 LCO₂운반선 공동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를 비롯한 참여사들은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2만 CBM(Cubic Meter) 이상의 대형 LCO₂운반선을 개발하는 동시에 국제적인 기준과 방향성을 제시키로 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대형 LCO₂운반선의 핵심인 저장탱크용 강재 및 이용기술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과 한국조선해양은 운반선의 설계와 건조에 필요한 용접 기술 등을 개발한다. 로이드선급은 강재 인증과 저장탱크 설계·제작에 대한 기술검토와 관련 규정을 제·개정하고, 라이베리아 기국은 선박등록규정 정립과 기국 승인절차 일체를 담당한다. 특히 이 모든 과정에 적용되는 기술이 100% 국산기술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선제적으로 대형 LCO₂운반선을 공동개발함으로써 다가오는 탄소중립 사회의 신규수요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탄소중립 및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향한 전 세계의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탄소의 포집과 활용 및 저장 관련 기술의 필요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2020년 국제에너지기구(IEA) 보고서에 따르면 연간 최대 4000만t 수준의 이산화탄소가 포집돼 대부분 지층에 영구 저장되거나 유정에 재주입되어 석유회수증 용도로 쓰이고 있다. 특히 2070년까지 CCUS(탄소포집·활용·저장) 기술이 전 세계 총 이산화탄소 감축량의 15%를 담당하면서 연간 약 100억t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대형 LCO₂운반선 개발이 시급한 상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상철 포스코 에너지조선마케팅실장은 “포스코가 고객사 및 참여사들과 협업해 세계 최초로 대형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을 개발함으로써 친환경 시대를 열어갈 탄소중립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두 로이드선급 극동아시아 기술총괄 부사장은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조선·해운 분야에서도 탈탄소 기술혁신이 요구되고 있어 이번 공동개발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