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셀프 수사의뢰 “무혐의땐 이재명 사퇴하라”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불법거래에 자신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부친의 세종시 땅 투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저 자신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수사의뢰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조사를 통해 투기 혐의가 없을 경우 “거짓 음해를 작당한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은 모두 의원직을 사퇴하라”며 정면돌파 승부수를 던졌다.

윤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친의 부동산 매매가 있었던 2016년 통장거래 내역을 들어보이며 “(공수처 수사에)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제출하겠다”고 했다.

윤 의원은 여당 정치인들이 구체적인 근거 없이 내부자 정보를 이용한 투기라는 의혹을 제기해 기자회견에 나섰다고 밝혔다. 부친의 논 시세가 오른 것과 관련해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이었던 윤 의원이 관여됐다는 의혹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도를 넘은 모욕적인 발언들을 뿜어내는 여당 정치인들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예비타당성 조사 정보를 제가 빼돌렸다는 의혹 자체가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KDI 재정복지정책부장으로 재직해도 별도 조직에서 진행하는 예비타당성 조사 정보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윤 의원은 세종스마트 국가산단 개발과 같은 대규모 사업은 화물차가 늘고 정주 여건이 나빠지는 문제로 주민들에게 미리 설명을 하기 때문에 사전에 기본계획이 공유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저희 아버님에게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이 있으며 투기의혹으로 비춰질 여지가 있다는 점을 변명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에 대한 수사를) 공수처가 못하겠다면 합수본에 다시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자신에 대한 수사 의뢰와 더불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날 경우 의혹을 제기한 여권 인사들이 책임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 등을 거명하며 “이들이 음해에 가장 앞장선 것은 무엇을 의미하나. 이 모의의 꼭대기에는 누가 있나. 캠프의 우두머리 이재명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부동산 투기 의혹) 무혐의 결론나면, 이재명 후보 당신도 당장 사퇴하고 정치를 떠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윤 의원은 부친의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시세 차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부친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윤희숙 의원 부친의 자필 편지. 윤 의원 페이스북

윤 의원의 부친은 “평범한 노년을 살면서 인생의 황혼을 준비한 일이 이렇게 큰 평지풍파를 일으킬 줄 몰랐다”면서 “출가외인인 딸자식에 큰 상처를 준데 대해 애비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라고 했다.

또 “못난 애비 때문에 숱한 모욕을 겪으며 자식된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데, 어찌 애비된 도리를 다하지 않겠나”라며 “이번에 문제된 농지는 이익을 전부 사회에 환원하겠다. 널리 살피시어 딸 자식이 아니라 못난 애비 탓이라 여겨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글을 맺었다. 윤 의원은 부친의 편지를 읽으면서 목이 메이는 듯 잠시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김어준 “윤희숙, 시댁 없는데 ‘친정’?”…사생활까지 동원해 비난
최재형 “與, 윤희숙 매장시키려 해…함께 싸우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