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텍사스서 소비자용 전력판매 추진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AP=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테사스주에서 일반 소비자용 전력 판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CNBC방송은 26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자회사인 테슬라 에너지 벤처스 명의로 텍사스주 공익사업위원회에 일반용 전력 판매 사업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텍사스주 휴스턴 인근 앵글턴에 100㎿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가지고 있다.

테슬라는 텍사스주 외에도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호주 등에도 대규모 ESS를 가지고 있지만 모두 기업용으로, 일반 소비자를 상대로 한 전력 판매를 추진하는 건 텍사스주가 처음이다.

텍사스주의 송전시설. AFP=연합뉴스

지난 2월 텍사스주는 기록적 한파로 인한 대정전이 일어나면서 약 300만 이상의 가구와 사무실이 정전됐고 주민 40여명이 사망했다. 텍사스주의 전력망은 미국 내 다른 지역과 연결되지 않은 채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비상시에도 다른 지역으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을 수 없다.

테슬라가 텍사스주에서 일반 소비자용 전력 판매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이 같은 배경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