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도류’ 오타니, 시즌 41호 홈런…홈런왕 레이스 ‘여유’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26일(현지시간) 발티모어 오리올스 선발 키건 아킨을 상대로 1회 솔로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출신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투수 겸 타자 오타니 쇼헤이(27)가 시즌 41호 홈런을 터뜨리며 홈런 레이스 2위 그룹과의 격차를 한층 더 벌렸다.

오타니는 26일(현지시간) 발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1회 타석에 등장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114m 짜리 홈런포를 터뜨렸다. 전날 선발투수로 나서 오리올스에 홈런 두 개를 얻어맞은 데 대한 설욕을 한 셈이 됐다.

오타니의 올 시즌 성적은 놀랍다. 그가 쏘아 올린 홈런 41개는 지난 3시즌 동안 쌓은 홈런 총합 47개를 벌써 따라잡을 태세다. 홈런왕 경쟁에서 오타니는 류현진의 팀 동료인 2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5개 차로 여유 있게 앞섰다. OPS(출루율+장타율)은 1.002에 달한다. 투수로서도 19경기에 출전해 평균자책점을 3.00으로 잡아두며 벌써 8승째를 거뒀다.

기록 면에서 오타니는 MLB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아시아 선수 최초로 MLB 첫 40홈런 고지를 밟은 그는 지난달 올스타전에는 MLB 역사상 처음으로 투수와 타자에 동시 선발되는 기록을 썼다. 한 시즌 투수와 타자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홈런왕에 오른다면 이 역시 역사를 쓰는 일이 된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