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與, 윤희숙 매장시키려 해…함께 싸우겠다”

최 전 원장, 윤 의원 엄호 성명
“사실무근 시 이재명·김어준 물러나야”

국민의힘 대권 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부동산 분야 정책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윤희숙의 절규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저 자신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수사의뢰 한다”고 밝힌 직후 엄호 사격에 나선 것이다.

최 전 원장은 성명을 내 “윤 의원의 눈물은 대한민국에서 왜 정치교체가 필요한지를 웅변으로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의원은 오늘 스스로를 발가벗겨 공수처가 됐든 특수본이 됐든, 모든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며 “그러면서 만일 자신의 무죄가 드러나면 사악한 음모와 거짓 선동만으로 남을 음해하고 대한민국을 좀먹으며 승승장구해온 자들을 정치판에서 몰아내 달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수사가 시작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윤 의원의 부친 토지매입 개입 의혹이 사실무근임이 확인되면 허위사실을 유포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비롯해 방송인 김어준씨는 즉각 모든 공적인 공간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자 곧바로 대선 경선 후보에서 사퇴하고 의원직도 내려놓은 사람”이라며 “하지만 곧바로 민주당의 공세가 쏟아졌다. 이유가 무엇인지는 자명하다“고 했다. “그동안 윤 의원이 민주당에는 ‘눈엣가시’였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인격살인을 통해 완전히 매장시키겠다는 것 아니겠나”는 것이다.

그는 “대한민국이 더 이상 공작 전문가들의 날조와 조작에 의해 무너져 내리지 않도록 저부터 앞장 서 싸우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부친의 땅투기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음해에 정면으로 맞서 저 자신을 발가벗겨 조사 받겠다”며 자신의 통장거래 내역, 부친의 부동산거래 계약서 등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의원직 사퇴 선언 이후 오히려 부동산 거래 의혹이 확산되고 여권의 파상 공세가 이어지자 항변에 나선 것이다.

윤 의원은 “철저한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진다면, 낄낄거리며 거짓 음해를 작당한 민주당 정치인 모두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요구도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김어준 “윤희숙, 시댁 없는데 ‘친정’?”…사생활까지 동원해 비난
윤희숙 셀프 수사의뢰 “무혐의 땐 與의원들 사퇴하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