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식재료로 간부 회식 술상 차리고 치워” 폭로


육군 간부들이 병사들의 부식재료를 활용해 술상을 차리게 하고 밤새 뒤처리까지 시켰다는 폭로가 터져 나왔다. 문제가 된 부대의 여단장이 부대 내에서 같은 방식으로 사적 회식을 벌였다는 제보도 잇따랐다. 해당 부대는 제보 내용 중 일부가 사실로 확인됐다며 엄중 조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2사단 XX여단에서 여단장이 용사들의 부식재료로 술상을 차리게 하고 먹고 남은 잔여물을 치우게 했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지난 4월 22일 여단장이 직할중대장들과 함께 용사들의 먹거리를 이용해 간부식당에서 회식을 하고 밤 12시까지 회식 잔여물을 치우게 했다”고 폭로했다. 이 부대 급양관과 취사병들은 부식재료로 제육볶음, 계란말이, 닭볶음탕 등의 안주를 직접 만들고 술상을 차렸다고 한다. 한 부사관은 지시에 따라 외부에서 회식에 필요한 음식을 사오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부 병사들은 밤늦게까지 술상을 치우지 못해 다음 날 아침까지 뒤처리를 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제보자는 ‘병사들의 인격을 짓밟는 행위’라고 생각해 1303(국방헬프콜) 게시판에 조치를 요구했으나 지난달 초 2차 사건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단장이 지난 7월 1일) 소령 진급 발표를 앞두고 초조주를 한다는 명목으로 다시 사적 회식을 했다. 메뉴는 참치 김치찌개, 삼겹살, 밥 등이었다”며 “이전 회식과 마찬가지로 용사 급식을 위한 식재료를 사용해 회식메뉴를 만들었다. 이 회식 잔여물 또한 다음 날 아침 출근한 급양관과 본부중대 간부가 치웠다”고 폭로했다.

제보자는 “용사들의 급식을 위해 나온 식재료로 회식을 하는 것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며 “직급이나 계급이 낮다고 하인처럼 부리는 군대의 이런 폐해를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 제보에 대해 22사단은 “장병 급식 개선을 위해 부대가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신분과 계급에 따른 의식주의 차별이 없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부대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군단 감찰조사를 실시했고, 제보된 내용 중 일부가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법과 규정을 위반할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