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호날두, 12년만 맨유 전격 컴백…EPL서 손흥민 만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뉴시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포르투갈)가 12년 만에 친정팀 맨체스터유나이티드(맨유)로 돌아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유는 2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벤투스와 호날두 이적에 합의했다”며 “이 소식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앞서 올 시즌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생제르맹(프랑스)으로 이적한 데 이어 또 한번 초대형 이적이 성사된 셈이다.

호날두는 2003년부터 6시즌간 맨유에서 뛰며 유럽 챔피언스리그 1회, 프리미어리그 3회 우승을 이끌었다. 2009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 이적했고 이후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 뛰어왔다.

지난 시즌 리그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실패한 호날두는 올 시즌 개막전에 선발 제외를 요청했다.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해리 케인(토트넘) 영입이 불발 돼 호날두 영입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맨체스터 라이벌’ 맨유가 호날두 영입전에 참전했다. 유벤투스의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호날두가 팀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고,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 영입을 시사했다.

맨유에서 호날두 스승이었던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의 통화가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퍼거슨 감독이 맨유행을 직접 설득한 것이다.

호날두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유벤투스는 이적료 1500만 유로(206억원)에 옵션 800만 유로(110억원)를 받을 것이다. 맨유는 호날두와 2년 계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은 어릴 적부터 ‘롤모델’이었던 호날두와 프리미어리그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손흥민은 2017-18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던 호날두와 맞붙은 적이 있지만, 당시 2경기에서 단 4분을 뛰는 데 그쳤다. 2019년 7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 선발출전해 유벤투스 호날두와 맞대결했고 유니폼도 교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