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안 잡히려”…강성국 ‘황제 의전’에 법무부 해명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후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초기 정착 지원을 발표하는 브리핑을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를 하는 동안 한 뒤쪽에 있던 직원이 도로 바닥에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뉴시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정착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던 도중 불거진 ‘우산 의전’ 논란에 대해 법무부가 해명하고 강 차관이 직접 사과도 했으나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강 차관은 27일 아프간 현지인 조력자 등 377명의 임시 숙소가 마련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지원 사항을 설명했다. 10여분간 진행된 브리핑 당시 비가 많이 내렸는데, 한 법무부 직원이 강 차관 뒤에서 무릎을 꿇은 채 양손을 들어 우산을 씌워주고 있었다. 방송 생중계 화면에는 강 차관만 나오고 무릎을 꿇은 직원은 나오지 않았다.

이후 직원이 무릎을 꿀고 있는 현장 사진이 공개되면서 ‘황제 의전’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법무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가 오는 야외에서 브리핑을 하게 됐다. 직원이 처음에는 옆에서 우산을 들고 있었는데, 방송용 카메라에 나오지 않으려다 보니 차관 뒤로 자리를 옮겨 우산을 들고 있던 과정에서 다리가 아파 무릎을 꿇고 있는 자세를 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노란 민방위복 차림의 관계자가 우산을 든 직원의 손이 안 보이도록 위치를 조정해주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강 차관이 뒤를 돌아보는 모습도 나타났다. 다만 당시 우산을 든 직원은 기마 자세를 취한 듯 엉거주춤 서 있다. 처음엔 차관 옆에서 우산을 들고 있던 직원이 취재진의 요청에 기마 자세를 취했다가 이내 무릎을 꿇는 자세로 바꾼 것이다.

논란이 일자 강 차관은 사과문을 내고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법무부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한 점,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 자신부터 제 주위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도록 거듭나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강 차관의 사과에도 국민의힘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말하면서도 이상한 걸 못 느낀 게 이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준우 대변인도 페이스북에서 “바로 등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 받쳐 드는 행동을 정말 몰랐는가? 미처 살피지 못했다고? 그 정도의 인지 능력이라면 차관직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업무 수행 자체에 어려움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변명하신 것처럼 인지능력이 현저히 낮아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힘들기 때문에 그만두시든지, 부하직원 소품으로 대하는 형편없는 인권감수성 때문에 자격이 없어 그만두시든지, 어찌 됐건 사퇴는 피할 수 없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강 차관은 물에 조금이라도 닿으면 녹아내리는 설탕인가. 국민의 상식과 괴리된 ‘황제 의전’은 강 차관이 법무부 직원들을 대하는 태도, 나아가 뒤떨어진 시대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하나의 상징”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종업원이 고객의 주문을 받을 때 무릎을 꿇는 ‘퍼피독 서비스’를 언급하며 “부하 직원을 퍼피독(강아지) 취급하는 공직자는 국민의 공복이 될 자격이 없다. 갑의 횡포”라고 일갈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강 차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도 “대한민국 청년의 무릎을 꿇려가며 ‘인권’ 타령 늘어놓아봤자 다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라고 개탄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무원 아닌가. 다 같은 국민의 공복”이라며 “무슨 조선 시대도 아니고, 저 ‘차관님 나으리’는 반성하셔야 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