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에 빅토리아 시크릿 입었을 것이라니…” 분노한 조국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이 모친의 편지를 왜곡했다며 분노했다. 그는 자신의 딸에 대한 정치평론가의 조롱에도 “기가 막힌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멸문지화’의 고통을 성모님을 생각하면서 버티고 있다는 내용으로 어머니께서 신부님께 보낸 편지를 왜곡해 ‘조국 모친, 아들을 예수로 생각’이라는 기사를 쓰는 기자, 이에 동조해 가족을 비난하는 국힘 소속 정치인 등을 생각하니 분노가 치민다”고 토로했다.

앞서 정의구현사제단 대표 김인국 신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의 어머니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편지를 공개했다. 박 이사장은 편지에서 “아드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시는 모습을 지켜보며 괴로워하시던 성모님의 마음, 지금 2년 넘도록 그 마음을 체험하며 주님의 은총과 자비를 기도드리며 견디고 있다”고 썼다.

해당 편지가 공개되자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박 이사장이 조 전 장관을 ‘예수’로 비유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내 어머니는 아들을 ‘예수’라고 비유하신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딸에 대한 시사평론가의 말을 언급하며 분노했다. “부산대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예정 처분 소식 후 눈물을 삼키며 묵묵히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딸에 대해 ‘빅토리아 시크릿’(여성 속옷 브랜드)을 입고 있을 것이라는 글을 올리는 ‘진보’ 정치평론가의 글에는 기가 막힌다”고 했다.

앞서 시사평론가 김수민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십 개 화살이 박힌 조 전 장관이 조민씨로 추정되는 여성을 안아주고 있는 일러스트를 올린 뒤 “옷은 옛날 빅토리아 시크릿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미국 여성 속옷 브랜드인 빅토리아 시크릿은 패션쇼에 선 여성 모델들에게 거대한 깃털 장식이 달린 의상을 주로 입힌 것으로 유명하다. 조 전 장관 등에 꽂힌 화살들이 깃털 장식과 비슷하다는 취지로 읽힌다. 조 전 장관은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 결정에 대해 “아비로서 고통스럽다”고 밝혔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