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수산업자 선물 다 돌려줬다” 손담비·정려원 측 반박


배우 손담비와 정려원 측이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 씨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손담비와 정려원 소속사 에이치앤드(H&)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입장을 내고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겠다”며 “손담비와 정려원은 수산업자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김 씨가 손담비에게 고가의 차량과 명품 의류 등을 선물했으며, 손담비의 소개로 친분을 맺은 정려원에게도 차량을 선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H&엔터테인먼트는 “김 씨는 2019년 드라마 촬영 당시 손담비의 팬이라며 촬영장 등에 찾아와 음료와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고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주었다”고 설명했다.

정려원이 김 씨에게 차량을 선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중고차를 구매한 것”이라며 김 씨에게 3500만원을 입금한 내역으로 추정되는 내역의 캡처본을 공개했다. 이어 “정려원이 김 씨와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며 “상담하고 싶은 것이 있다는 김 씨의 말에 정려원의 친구와 함께 세 사람이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해명했다.

H&엔터테인먼트 측은 “정려원과 손담비와 관련한 허위사실이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해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산업자를 사칭해 116억원대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는 김 씨는 지난 4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현직 검사 등 유력인사들에 금품을 제공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모두가 어려운 시기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당사 소속 손담비 씨, 정려원 씨와 관련하여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고자 합니다. 먼저 손담비 씨가 2019년 포항에서 드라마 촬영 당시, 수산업자 김 씨가 팬이라며 촬영장 등에 찾아와 음료, 간식 등을 선물하며 접근했습니다.

이후에도 김 씨는 손담비 씨에게 일방적으로 고가의 선물 공세를 펼쳤으나 선물과 현금 등 받은 모든 것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돌려주었습니다. 수산업자 사기 사건과 손담비 씨는 무관함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앞서 정려원 씨가 수산업자 김 씨에게 차량을 선물 받았다는 보도 내용도 사실이 아닙니다. 정려원 씨는 수산업자 김 씨를 통해 선물이 아닌, 중고차를 구입했습니다.

여러 사람이 동석했던 자리에서 수산업자 김 씨가 먼저 차량 쪽으로 인맥이 있다고 말했고, 차량을 교체하기 위해 중고차를 알아보던 정려원 씨는 관심 있어 하던 모델이 있다고 구해줄 수 있는지 김 씨에게 물었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친동생이 중고차 회사를 가지고 있다며 해당 모델을 구해줄 수 있다고 하여 김 씨의 소개로 해당 차량을 중고로 구매하였습니다. 김 씨의 통장으로 중고찻값을 입금 후 차량을 인도받았고,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합니다.

더불어 김 씨와 단둘이 자택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닙니다. 김 씨는 상담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약속을 잡아 정려원 씨 와 정려원 씨의 절친 총 세 사람이 함께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됩니다.

현재 정려원 씨, 손담비 씨와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가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 및 피해 방지를 위해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댓글 등을 취합하여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