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희숙 사퇴 의사 존중…미화·비난 안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8일 부동산 의혹과 관련해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같은 당 윤희숙 의원에 대해 “본인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희숙 의원 사건이 터지고 난 뒤 나는 그 사건에 대해 아직 한마디 말도 하지 않았다”고 운을 뗀 뒤 “그러나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두고 갑론을박하면서 정쟁으로 삼고 희화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결론적으로 국회 본회의를 열어 사퇴를 받아주고 자연인의 입장으로 돌아가서 특수본(부동산 투기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의 투기 여부 수사를 받도록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한 홍 의원은 “공직자의 사퇴는 사인(私人)의 공법행위(公法行爲)로 의사표시 즉시 효력이 발생하고 나머지 절차는 그것을 확인하는 행위에 불과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국회의원 사퇴가 본회의 의결을 요하는 것은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에 야당 탄압용으로 사용됐기 때문인데 그 잔재가 아직 국회법에 남아 있는 것뿐”이라며 “더 이상 이것을 미화해서도 안 되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 그것이 바로 진영 논리”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지난 25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친의 세종시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사퇴 의사를 밝히며 대권 도전을 멈추겠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지금 저 자신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수사를 의뢰한다”면서 “공수처가 못하겠다면 특수본에 다시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철저한 조사 끝에 어떤 혐의도 없다고 밝혀지면 거짓 음해를 작당한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은 모두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윤 의원의 사의 표명을 주고 ‘사퇴쇼’라고 비난했다. 수사를 통해 투기 의혹을 밝혀내는 것이 먼저라는 주장이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사퇴안 부결에 앞장서겠다”고 예고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권익위의 정략적 의도가 숨어 있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연좌의 형태로 의혹을 제기한 건 참 야만적”이라며 “권익위 조사 결과를 보면 최소한의 구성 요건도 갖추지 못한 것이거나 의원 개인이 행위 주체가 아님에도 연좌의 형태로 의혹을 제기했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또 여권의 공세를 두고 “과도한 언급이 있다면 지나쳐선 안 된다”며 “윤 의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할 부분이 있다면 방안을 고민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 당내 초선 의원들과 행동의 결을 비슷하게 할 것 같다고도 했다.

한편 현행법과 의석 구조상 더불어민주당의 동참 없이 윤 의원의 사퇴는 불가한 상황이다. 국회법 제135조엔 국회는 의결로 의원의 사직을 허가할 수 있고 사직 허가 여부는 표결로 한다고 규정돼 있다. 사직안 의결에는 재적 의원 과반 출석과 과반 찬성이 필요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