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마지막 스텝만 남은 ‘라스트 댄스’


베테랑 프로게이머 ‘칸’ 김동하가 다시 한번 세계 제패에 도전한다.

김동하의 소속팀 담원 기아는 2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CJ ENM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결승전에서 T1을 3대 1로 제압,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김동하는 개인 통산 LCK 6회 우승의 금자탑을 세웠다.

그는 올 한해 동안 ‘너구리’ 장하권의 빈자리를 훌륭하게 잘 채웠다. 잘해야 본전인 자리였다. 실제로 장하권의 후임자로 들어가는 게 부담스럽다는 이유로 담원 기아의 오퍼를 고사한 선수도 있었다. 그러나 김동하는 팀이 요구하는 역할을 공수 양면에서 잘 수행해냈고, 담원 기아가 올해 두 번의 시즌을 모두 우승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

탑라이너는 선수가 전성기 기량을 오래 유지하기 힘든 포지션으로 꼽힌다. 중국에서 활동했던 2020년을 제외하고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우승을 차지한 김동하의 기록이 더욱 위대해 보이는 이유다. 그는 2017년 서머 시즌, 2018년 스프링 시즌, 2019년 스프링 시즌과 서머 시즌, 2021년 스프링 시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LCK 현장 취재단 제공

병역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김동하에게 올해는 사실상 은퇴 시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제 그에게 남은 대회는 올가을 열리는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뿐이다. 그곳은 베테랑이 모든 걸 불태우기에 가장 적합한 무대다. 그간 김동하는 유독 국제대회와 연이 닿지 않았다.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은 준우승, 롤드컵은 4강 진출이 지금까지 거둔 최고 성적이다.

김동하의 ‘라스트 댄스’는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화려한 춤사위가 될 수 있을까? 그는 서머 시즌 우승 직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롤드컵은) 선수 생활의 마지막 대회가 될 것 같다. 좋은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우승) 적기라고 생각한다”며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동원해서라도 우승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팀원들도 김동하의 처음이자 아마도 마지막이 될 국제대회 우승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고스트’ 장용준은 “(이번 롤드컵은) 동하 형과 함께 나가는 마지막 기회”라며 “지난 MSI 때 우승을 못 시켜줘 많이 미안했다. 이번에는 꼭 동하 형을 우승시켜 같이 웃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