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도쿄 패럴림픽 첫 메달에 “아낌없는 박수를”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패럴림픽 첫 메달 소식에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기다려온 소식”이라며 축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탁구 대표팀 선수들이 은메달 한 개, 동메달 여섯 개로 오늘 하루 모두 일곱 개의 메달을 획득했고 유도에서도 동메달을 땄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첫 메달 주인공인 탁구 여자 단식 이미규 선수를 비롯해 윤지유·박진철·차수용·남기원·정영아·서수연 선수, 유도 이정민 선수를 일일이 거론하며 “국민들께 기쁨을 준 대표팀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또 “탁구 남자 1체급 단식에서는 우리 선수끼리 결승에 진출해 금메달과 은메달이 이미 확정됐다. 자랑스럽다. 코치진도 수고 많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도쿄 패럴림픽은 대부분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어려운 상황에서 온 힘을 다해 선전하고 있는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관심과 응원”이라며 “우리 국민들의 뜨거운 성원이 대표팀 선수들에게 온전히 전해져 더욱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선전으로 이어지면 좋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