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아프간 최초 패럴림픽 여성 도전, 좌절 문턱 넘었다

아프가니스탄 패럴림픽 대표팀 선수 두명, 도쿄 선수촌 입성

아프가니스탄 대표로 패럴림픽 태권도 종목에 출전하는 자키아 쿠다다디. 도쿄패럴림픽 홈페이지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장악으로 공항이 마비되며 2020도쿄 패럴림픽 출전이 무산될 뻔했던 아프간 선수단이 탈출에 성공해 일본 도쿄에 있는 대회 선수촌에 무사히 도착했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성명을 통해 “아프간 선수인 자키아 쿠다다디와 호사인 라소울리의 2020 도쿄 패럴림픽 선수촌 입성을 따뜻하게 환영한다”며 이들이 패럴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쿠다다디(23)는 장애인 여성 태권도 선수로, 아프간 최초의 여성 패럴림픽 국가대표다. 이고 라소울리(24)는 장애인 남성 육상 선수다.

IPC 성명에 따르면 이들 두 명은 최근 아프간 카불을 극적으로 탈출해 프랑스 파리로 이동했고, 프랑스 국립스포츠연구원(INSEP)에서 한 주를 보낸 뒤 지난 27일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서 도쿄행 비행기에 올랐다.
지난 24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의 국립경기장(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자원봉사자가 아프간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당시 아프간 선수단 두 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으로 도쿄행 비행기를 타지 못해 개막식에는 국기만 입장했다. 연합뉴스

일본 TBS방송은 이들이 지난 28일 오후 6시 30분 무렵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으며, 공항에서 또 한 번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결과를 확인한 후 숙소가 될 선수촌으로 향했다고 29일 보도했다.

이로써 쿠다다디는 다음 달 2일 열리는 패럴림픽 태권도 여자 49㎏급(스포츠 등급 K44)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당초 28일 남자 육상 100m(스포츠 등급 T47)에 출전할 계획이던 라소울리는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육상 400m에 출전하게 됐다.

다만 아프간 대표팀은 패럴림픽 기간 인터뷰에는 나서지 않기로 했다. IPC는 두 선수가 경기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 인터뷰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허락했다.

아프간 패럴림픽위원회는 성명에서 “선수들의 꿈을 실현해 준 여러 정부와 스포츠 및 인권 센터, IPC, 인권 단체들, 프랑스 패럴림픽 위원회, 영국 패럴림픽 협회, 세계태권도연맹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도 이날 “그들의 출전을 돕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맹은 앞서 쿠다다디가 아프간에 발이 묶여 패럴림픽 출전이 불발될 위기에 처했을 때 쿠다다디의 대체 선수를 뽑지 않고 그의 출전을 기다려왔다. 동시에 관련 기관과 현지 사정을 잘 아는 태권도인 등을 통해 이들이 도쿄 패럴림픽에 참가할 방법을 찾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연맹은 “IPC를 중심으로 협력해 두 선수가 도쿄 패럴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한 공동의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며 “쿠다다디는 이번 대회에서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태권도에 출전, 아프간 최초의 여성 패럴림픽 국가대표 선수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