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체급 바꿔 출전한 패럴림픽… 최광근 동메달 한판승

[도쿄패럴림픽] 남자 유도 100㎏ 이상급 동메달

최광근(파란 도복)이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남자 유도 100㎏ 이상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쿠바의 요르다니 페르난데스 사스트레를 한판으로 제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장애인 유도 중량급의 최광근(34)이 체급을 올려 출전한 패럴림픽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패럴림픽 세 대회 연속 메달을 달성했다.

최광근은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남자 유도 100㎏ 이상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쿠바의 요르다니 페르난데스 사스트레를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남자 81㎏급 이정민에 이어 최광근까지 패럴림픽 유도에 출전한 선수 2명이 모두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패럴림픽 유도는 시각 장애인만 출전하고 등급을 통합한다. 빛을 감지할 수 없거나 감지해도 손의 형태를 인지할 수 없는 B1, 손의 형태를 인식할 수 있지만 시력이 2/60이고 시야가 5도 이하인 B2, 시력이 2~6/60이고 시야가 5~20도인 B3로 나뉜다. 최광근의 등급은 B2에 해당한다.

최광근은 초등학교 5학년생 때 유도를 시작지만 고등학교 2학년 당시 훈련 중 손가락으로 눈을 찔리는 사고를 입어 왼쪽 눈 각막이 손상됐다. 하지만 유도를 포기하지 않고 패럴림픽에 도전해 2012년 영국 런던 대회,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100㎏ 이하급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광근은 도쿄패럴림픽에서 체급을 올리고 금메달을 놓쳤지만, 세 번째 시상대에 올라 강자의 입지를 재확인했다. 준결승에서 이란의 모하메드레자 케이로라흐자데(B2)에게 져 밀려난 동메달 결정전에서 B3 등급인 페르난데스를 상대로 한판승을 따내 승리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