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평생 썩어” 이근 인스타…한예슬이 남긴 댓글

UDT(해군특수전단) 출신 방송인 이근(왼쪽 사진)과 배우 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40)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45)의 방송 중단 선언을 비판한 해군특수전단(UDT) 출신 방송인 이근(37) 전 대위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근은 28일 인스타그램에 “용호야, 많이 힘드냐? 왜 방송에서 그렇게 XX처럼 우냐?”며 최근 방송 중단을 선언한 김용호를 겨냥했다. 그는 “혀 짧아도 말은 똑바로 해야지.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그리고 내가 널 밟았어”라며 “이제 평생 썩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근은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고, 실패자로서 열등감 있으니까 스트레스에 계속 빠지는 것”이라며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다.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 하고 돈 달라고 했나”라고 비판했다.

이근의 게시물에 한예슬은 ‘좋아요’를 누른 뒤 두 손을 들고 환호하는 모양의 이모지를 댓글로 남겼다. 이근 또한 한예슬의 댓글에 하트 모양의 이모지를 달았다.
이근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를 통해 이근의 유엔 근무 조작의혹 및 성추행 전과 등을 폭로했다. 이에 이근은 유엔 여권 등 반박 증거를 공개하며 김용호를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근을 비롯해 한예슬, 박수홍, 박유천 등 김용호의 폭로 대상이 된 이들도 법적대응에 나선 상태다.

김용호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에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최근 공개된 자신의 룸살롱 출입 녹취 등을 간접 언급하며 “누구에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스스로가 부끄럽다.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방송 도중 오열하기도 한 그는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없었다. 그런 부분들을 반성한다. 최근에 그렇게 폭주한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많고, 아 내가 선을 넘었구나 반성한다”며 “냉정하게 자신을 돌아보고 한동안 쉬면서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는 현재 구독자가 66만명에 달한다.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 캡처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