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김용호 활동 중단에 가세연 “용감하게 돌아오길…”

유튜브 캡처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가 활동 중단을 선언하자 그가 출연했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용감하게 돌아오길 기대한다”는 응원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MBC 기자 출신의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장문의 글을 통해 “부디 용호가 마음을 잘 추스르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다시 용감하게 돌아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요즘 힘든 일이 많은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한 김 대표는 “서로 오해할 때도 있었고 생각하는 바가 다를 때도 있었지만 힘들 때 서로 돕는 게 제대로 된 인간의 모습”이라고 했다. “2018년 8월 2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이름을 알린 가세연을 운영하면서 단 하루도 마음 편한 날이 없었다. 불안감에 못 버티는 직원도 나왔다”고 한 그는 “그래도 많은 분이 끝까지 저희를 믿고 함께해 주셔서 버틸 수 있었다”고 썼다.

김 대표는 이어 “내가 주변 사람들에게 빚을 지고 무일푼으로 살더라도 직원들에게 월급 한 푼 덜 준 적 없었고 늦게 준 적도 없었다”면서 “그래서 지금까지 가세연이 유지됐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세연은 현재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큰 시련이라고 생각하지만 가세연은 쓰러지지 않는다”고 한 그는 “아무런 행동도 안 하면서 가세연을 음해하는 유튜버들은 반성하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통해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주로 연예인과 유명인 등의 사생활 의혹을 제기해 왔던 그는 “괴물을 때려잡는다고 하면서 내가 괴물이 돼 있다”며 “의문만 제기해야 했는데 내가 심판을 하고 있더라.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내게는 없었다”고 자책했다. 김씨는 이 과정에서 얼굴을 손으로 감싸며 오열하기도 했다.

김씨의 활동 중단에 저격 대상이었던 유명인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군대 예능 프로그램 ‘가짜 사나이’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던 이근 전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방송에서 그렇게 우냐? 기자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먹고 아내한테는 쓰레기가 됐고 공인들 폭로하는 직업을 가졌는데 결국 그것도 실패했다. 넌 괴물이 아니라 기생충”이라고 비난했다. 김씨의 공격 대상이 됐던 배우 한예슬도 이 전 대위 글에 ‘좋아요’를 누르고 환호하는 모양의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